TokkoVanessa의 질러라 만물상

amano80.egloos.com

포토로그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지즈 영화


전체적인 설정과 이야기 진행이 전편인 다크나이트 보다는 확실히 순수 리얼리티로 감당하기엔 조금씩
선을 넘은 설정들이 많이 들어있다. 그래서 그런지 느낌 자체는 앞서 시사회에서 보고온 사람들의 얘기
에서 나오는 다크나이트보다는 비긴즈의 느낌이 강하다고 나도 생각한다.

전작의 다크나이트가 단순한 히어로 액션물과는 다르게 범죄 느와르 물에 가까운 느낌이라 리얼리티나,
극의 무거운 분위기의 수위가 정말 대단했다고 한다면 이번 라이지즈는 세계관의 마무리에 맞춰서
배트맨 자체와 빌런이 벌이는 사건의 해결에 촛점이 맞줘지다 보니 확실히 히어로물로서 분위기가
돌아온 느낌이 크다. 

다크나이트의 진지함과 무거움을 인상깊게 봤던 사람들은 이번 라이지즈가 조금은 가볍게 느껴질수도
있는 부분인데,개인적으로 다크나이트는 기존의 틀을 깨면서 까지 새롭게 창조해낸 엄청 유니크한 장르
의 작품 이었다고 생각하는 지라 , 3부작의 마지막에 까지 그렇게 만들기엔 확실히 힘이 부쳤을거라고
생각하는 바이다.

전체적인 이야기가 이미 공개된 보도자료들이나 소식들에서 접할수 있듯이 배트맨 비긴즈와 엮여
있는 내용들이라,아예 비긴즈를 보지 않은 사람들은 이해할수 없는 부분도 상당수 존재 하기 때문에
시리즈 전체적으로 엮여있는 시간의 흐름이 엄연히 존재하긴 하지만 보고나면 1편 비긴즈 -> 3편
라이지즈,그리고 2편 다크나이트는 확실히 따로 떨어져있는 느낌이 들정도로 2편 다크나이트는
3부작 마무리에 있어 정말 독특한 작품으로 남게 된 느낌이다.

놀란이 자기색을 지키면서도 배트맨의 세계관을 지켜려고 노력한 흔적에서
박수를 보내지 않을수 없었으며, 솔직히 이후에 저스티스 리그에 참전시키기 위해
리붓하는 배트맨 시리즈가 과연 놀란의 배트맨과 비교했을때 좋게 보일지 않을지 장담할수가 없다.

비슷한 예로 개인적으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을 보면서 샘레이미 스파이더맨2에 비해
별 좋은걸 못느꼈던지라;... 놀란의 배트맨 3부작은 정말 오랜시간 동안 나에게 최고의
시리즈로서 그리고 대체할수없는 빈자리로 남지 않을까 싶다.

대부분의 3부작 영화들이 거의 6,7년이상의 시간을 걸쳐 완결을 내는 시점에 접어들면
보고나서의 시원섭섭함과 더이상 시리즈가 나오지 않는다는 허전함에 아쉬워 했었지만
곧 언제그랬냐는 듯이 그부분을 대체할만한 시리즈가 나오곤 했었다. (매트릭스,반지의
제왕,스파이더맨,해리포터,기타등등) 앞으로 개봉 예정이 남아있는 슈퍼맨 맨 오브 스틸,
스타트랙,리붓에 어느정도 성공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마블의 히어로물들 등 수많은
작품이 기다리고 있지만 나에게 있어 놀란의 배트맨만큼은 정말 오랜시간 빈자리를
채워줄수 없는 시리즈가 될 것 같다.

[영화] 프로메테우스 정식 예고편 영화



에이리언'의 거장감독 리들리 스콧 감독이 6월 개봉을 앞둔 프로메테우스 로 새롭게 돌아온다.
인류의 기원을 찾아 우주의 어둠속으로 인간은 탐사를 시도하게 되고,
감당하기 힘든 사실들과 마주하게 된다!
숨막히는 스케일과 인류의 기원을 둘러싼 엄청난 미스터리!
결국 그들은 미래의 인류를 구하기 위해 그곳에서
엄청난 무엇인가에 맞서 싸워야 한다.
////////////////////////////////////////////////////////////////////////

처음 공개 영상보다 대사 장면이나 프롤로그 부분이 들어가서 스토리를 좀 더
 
예상할수 있는 버전인데, 홍보용 스토리 소개를 보면 스티븐 스필버그가 

공동제작 안한게 신기한 내용임.ㅎㅎ 

왠지 리들리 스콧이 만든 미션 투 마스의 서스펜스 버젼이 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기대는 엄청 되는데 요즘 보는 영화마다 안 좋은 예상과 거의

다 맞아 떨어져서 이 영화는 리들리 스콧이 진짜 예상을 뒤엎고 간만에

대박 작품 만들었길 바라는 심정임. 머 평가 별로라도 테론여신 님 과 스콧

할배 영화니까 필견하겠지만. ㅎㅎㅎ 


[일상] 접근성 좋은 sns 때문에

걍 이글루 접을까 하다가 접는거 조차 귀찮아서 다시 뭐라도 해보기로 함.

작년 하반기부터 멘붕의 시즌을 겪다가 어떻게 라도 좀 살아야 할것 같은 느낌 때문에

원래 하던짓을 다시 해보기로 마음 먹었음.

잠도 깊이 못자겠고 자면 악몽의 연속이라 심신이 피폐해지는 요즘임.




문제는 이런데도 살은 다시 찌고있다...  

[버파] 시궁창 현실의 여러가지 Ver 버파

요즘 금압구 말고 홍대에 '이드' 라고 하는 이벤트 관련 카페에

슈스파AE를 틀어놓고 하는데 가서 하도켄 서울 올라올때 마다
 
비씨와 새벽에 버파를 틀어놓고 한다. 그러다가 문득 든 생각이

거기 엑박에 연결 해놓은 매드캐츠 스틱으로 게임을 하다보면
 
압구 스틱이 상당히 감도가 안좋다는걸 최근 들어 느낀다;;

(사실 난 크라운 레버만 아니면 스틱같은건 잘 타는 편도

아닌데 갑자기 그런게 느껴지더라.)

이미 아케이드의 현장감 따위는 개나 줘버린지 오래라,

최근들어선 맴버만 된다면 홍대에서 걍 5000원씩내고 모여서

버파하는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음.


ps. 그래도 압조 버파는 소중해.(ㅅㅂ)

ps1.철권 테그 토너먼트 2 에 캐릭터들이 몸에 물이 묻으면 옷이 젖더라...

      분명 모르는 애들은 역시 철권 이라고 하겠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